해외동포, 태극기의 날 제정 힘 보탠다
2013/10/04 20:21 입력  |  조회수 : 1,284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김성곤 국회의원, 10월2일 태극기의 날 제정을 위한 설명회

김성곤 국회의원실, (사)한민족평화통일연대가 주최한 태극기의 날 제정을 위한 ‘대한민국국기법’ 개정 설명회가 10월2일 오전 국회 본청 귀빈식당에서 열렸다. 안중근평화재단청년아카데미가 후원한 이날 행사에는 박신헌 대련한국인회장, 정정수 전 베를린한인회장, 손종원 재독한인회총연합회 고문, 서사황 민단청년회 회장 등 해외한인들과 이진학 안중근평화재단 이사장, 김덕진 대한민국국기선양회 부회장, 최윤호 대한민국국기선양회 기획이사, 이덕수 성남시민사회포럼 등 태극기선양 운동을 벌이고 있는 국내인사를 포함해 총 50여명이 참석했다. 안중근 장군이 옥중투쟁을 했던 중국 대련에서 온 박신헌 한국인회장은 태극기의 날 제정 운동에 동참하고 있는 한인들을 대표해 축사를 발표했다. 안중근평화재단청년아카데미에 따르면, 태극기의 날 제정 추진운동에 참여하고 있는 해외동포는 총 602명이다. 박신헌 회장은 축사에서 “103년 전 차디찬 여순 감옥에서 순국하신 안중근 장군은 12명의 동지들과 단지동맹 결의를 다지면서 태극기에 대한독립이라는 혈서를 남겼다. 태극기에는 순국선열들이 나라를 사랑하는 고귀한 정신이 깃들어 있다”면서 “오늘 우리가 하는 이 일이 역사적으로 의미 있는 일이 될 것”이라고 밝히며 해외동포들의 참여가 큰 의미를 갖고 있음을 강조했다.
 이어진 태극기의 날 제정 추진운동 경과보고에서 안중근평화재단은 “2013년 3월1일 안중근평화마라톤 대회에서 태극기의 날 제정 국민운동을 선언했으며, 그해 10월5일 해외동포들을 대상으로 태극기의 날 제정추진위원 500명 모집을 시작으로 100일 동안 45개국 602명의 추진위원을 모집했다. 2013년 3월1일에는 안중근평화마라톤 대회에서 602명의 해외동포 추진위원 명단과 태극의날 제정 취지문을 김성곤 의원에게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행사의 사회를 맡은 정광일 안중근평화재단청년아카데미 대표에 따르면, 김성곤 국회의원은 지난 6개월 동안 태극기의 날 제정 법안 문제를 검토하고 관련 법안을 제출할 예정. 이날 열린 법안설명회는 태극기의 날 제정 법안을 제출하기에 앞서 이 운동에 앞장 선 해외한인들과 태극기선양운동 관계자들에게 취지를 설명하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한 자리라고 정 대표는 밝혔다. 김성곤 의원은 “미국 스웨덴을 비롯해 세계 각국이 국기의 날 또는 국기주간을 제정하고 있다. 이번에 재외동포들의 염원을 담아, 국기법을 개정해 태극기의 날을 제정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종교학을 전공한 그는 “태극기의 날 제정운동은 단순히 민족운동 차원에서 벌이는 것이 아니다. 태극기에는 화합과 평화의 메시지가 담겨 있다”고 강조하는 한편, “3월6일과 10월4일 중 하루를 태극기의 날로 정하고, 태극기의 주간을 만들고자 한다”면서 참석자들의 의견을 수렴했다.
 그는 3월6일은 1882년(고종 20년) 조선국기라 불린 태극기가 국기로 제정된 날이며, 10월4일은 개천절과 한글날, 세계한인의 날이 있는 10월초여서 태극기의 날을 제정하는 데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성곤 의원은 해외동포들과 시민들의 의견을 더 수렴해 법안을 발의하고, 태극기의 주간도 선포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출처 월드코리안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ammicj@hanmail.net
"남미복음신문" 복음선교 인류구원 신앙보수(nammicj.net) - copyright ⓒ 남미복음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남미복음신문(http://nammicj.net) | 창간일 : 2005년 12월 2| 발행인 : 박주성 
    주소 :
    기사제보 및 문서선교후원(박주성) : (55-11) 99955-9846  | 광고문의(하고은) : (55-11) 99655-3876 | nammicj@hanmail.net
    Copyright ⓒ 2005-2020 nammicj.net All right reserved.
    남미복음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