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선수단, 교민들 열렬한 환영 속에 리우 ‘입성’
2016/07/29 03:21 입력  |  조회수 : 2,243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정몽규 선수단장 “교민 환대에 선수들도 힘이 날 것”
리오입성.jpg
 
제31회 리우데자네이루 하계올림픽에 출전하는 한국 선수단 본진이 현지 교민들의 열렬한 환영 속에 대회 장소인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 도착했다. 정몽규 선수단장과 출국 기수인 오영란(44·인천시청)을 앞세운 한국 선수단 본진은 27일(현지시간) 낮 12시 40분경 전세기편으로 리우데자네이루 갈레앙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본부임원 23명을 포함한 종목별 선수단 97명으로 구성된 선수단 본진이 공항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내자 약 90여 명의 교민들이 꽹과리와 북 등을 두드리며 열렬히 환영했다. 현지 공항 직원들도 한국 교민들의 열렬한 환영에 신기하다는 듯 스마트폰을 꺼내 환영 장면을 찍기에 바빴을 정도로 리우 공항이 들썩였다. 
 한국 선수단 본진은 27일 0시5분(한국시간) 인천공항에서 전세기편으로 출국했으며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를 경유해 약 24시간35분의 비행 끝에 결전지인 리우에 도착했다. 정몽규 선수단장은 공항 인터뷰에서 “멀리까지 왔다. 준비한 대로 열심히 해서 국민 성원에 보답하겠다”며 “특히 교민분들이 이렇게 많이 오셔서 선수들도 기분 좋게 경기에 임할 수 있을 것 같아 대단히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출국 기수를 맡은 핸드볼 국가대표 오영란은 “교민분들이 이렇게 많이 나와주실 것으로 생각지도 못했다”며 “장거리 비행으로 힘들지만 열렬한 환대에 기운이 난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 한국 선수단 여자 주장을 맡은 오영란은 “국민 여러분께서 열심히 응원해주시는데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겠다”고 리우 입성 결의를 밝혔다. 선수단은 곧바로 준비된 버스에 나눠타고 선수촌으로 이동했으며 이후 종목별로 훈련에 돌입할 예정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ammicj@hanmail.net
"남미복음신문" 복음선교 인류구원 신앙보수(nammicj.net) - copyright ⓒ 남미복음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남미복음신문(http://nammicj.net) | 창간일 : 2005년 12월 2| 발행인 : 박주성 
    주소 :
    기사제보 및 문서선교후원(박주성) : (55-11) 99955-9846  | 광고문의(하고은) : (55-11) 99655-3876 | nammicj@hanmail.net
    Copyright ⓒ 2005-2020 nammicj.net All right reserved.
    남미복음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