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心 칼럼)코로나19 감염자 중, 손이 오그라드는 증상이 생기는 경우가 종종 있다
2021/05/13 21:42 입력  |  조회수 : 82
트위터로 기사전송 페이스북으로 기사전송 구글+로 기사전송 C로그로 기사전송

vacina-contra-covid-19-da-pfizerbiontech.jpeg

 

지난 주 한 브라질 중년 남성 하나가 전화를 하였는데 3달 전 자신의 아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되었고 그 후유증으로 허리와 등, 어깨 부위의 극심한 통증으로 마약류의 진통제를 복용하고 있다가 한국 신문 봉지아 뉴스 누군가의 소개로 전화를 하였다고 해서, 직접 보아야 알 수 있다며 아들을 보내라고 했다. 지난 주 금요일(7일) 펠리뻬 라는 30세 청년이 내원하였고, 그 청년은 의사들이 코로나19로 인한 후유증이기에 평생 갖고 살아야 한다는 말에 통증과 함께 의기소침해 있었다. 상태를 보니 코로나19와는 전혀 상관없는 자세 불량으로 인한 요통과 함께 등 쪽(T5, T6, T7)의 척추관절 인대와 근육통증으로 결론짓고 모든 처방약을 끊으라고 하고 시술을 해 주었다. 코로나 감염이후, 병원에서 기관삽관으로 꼼짝않고 있어서 가지고 있던 증상들이 심해진 것이다. 오늘 월요일(10일) 다시 내원한 펠리뻬는 허리의 통증은 100% 해소된 것 같고 아직 등과 어깨는 많이 완화 되었으나 약간 불편하다고 하였다. 이 청년은 평소 많은 무거운 것을 들면서 어깨 근육의 경직과 더불어 주위의 혈액 순환 상태가 나빠 몇 번 더 치료하면 된다고 하였다. 자신의 상태가 상당히 빨리 호전되다 보니 자신의 어머니도 치료를 해야 한다고 하며 “손이 오그라들어 있다”고 하길래, 이도 직접 봐야한다고 했다. 그런데 손이? 펠리뻬는 자신의 가족 모두가 코로나19에 감염되었었고 어머니가 이후 손이 오그라들어있다고 하며, 자신의 할머니는 코로나19 감염으로 손이 오그라든 상태로 사망했다고 한다. 헐... 손이 갑자기 오그라드는 경우는 급성 심장마비가 올 때, 아니면 중풍 후유증으로 오그라드는 것은 많이 봤어도 손이 오그라드는 것이 코로나19 감염 후유증으로 남아 있다는 것이 이상했다.
 그러다가 오늘 오후 한 젊은 여성 한 분이 애기를 안고 있다가 넘어져 다리를 삐끗하여 내원하였는데 자신의 시누이가 나에게 잘 오는 분이라고 하였고 얼마 전에도 손이 오그라져 다녀갔다고 했다. 아... 그분?? 갑자기 탁 떠오르는 40대 초 여성~~ 그러고 보니 한 열흘 전. 이 여성이 갑자기 밤에 손이 오그라들어 병원으로 응급실에 실려 갔다가 별 소용이 없자 아침 일찍 문을 열자마자 내원하였던 여성이다. 핏기도 없이 갑자기 손이 오그라들어 있는 것을 본 나는 심각한 상황으로 보고 시급한 응급처치를 했으나 전혀 꿈쩍하지 않아, 30분가량 전면 전신 치료를 했어도 풀리지 않았다. 다시 후면 등 쪽으로 시술한지 30~40분경이 되니 겨우 오그라들었던 손이 펴지며 80% 이상 호전 상황이 되어 집으로 보내드렸다. 이분도 몇 달전 코로나 감염으로 고생을 하셨던 분이다.
 이런 이상한 경우는 나도 생전 처음 겪었기에 치료하고서 그냥 잊고 말았는데 오늘 펠리뻬라는 청년이 자신의 어머니 이야기와 함께 할머니도 이런 상황을 맞아 사망하였다는 말을 듣고서 이 증상이 확실히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한 휴유증의 하나로 생각된다. 최근 코로나19 백신들의 부작용 중, 혈전 증세로 인한 사망이 가끔 있어 백신 접종이 중단된 적이 있다는 여러 뉴스가 생각나,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유전자가 혹 이런 류의 혈액장애를 일으키지 않을까 생각된다. 손이 오그라드는 것 자체가 근육경직 상황과 함께 혈액장애를 일으키고 이것이 장기간 지속될 때 혈전이 발생하여 사망에 이르게 할 수도 있는데, 노인의 경우 면역기능과 신체적인 체력 저하로 인해 더 빠른 상황으로 번져 사망하지 않을까 하고.... 이에 대한 연구가 있었으면 좋겠다. 이와 더불어 코로나 19에서는 “코로나 발가락”이라고 하는 혈액순환 장애가 나타나기도 한다.
 손이 오그라들어 내원하였던 젊은 한인 여성의 경우, 병원에서 근육이완제 처방과 진통제 등을 다 처방하였지만 별 소용이 없었던 것으로 봐서 코로나19 감염자들이 때론 상당한 고통에 시달리는 것을 볼 수 있다. 혹시라도 앞으로 고생하시는 분들이 더 위험한 상황에 빠지지 않게 지체 없이 치료를 하시라고 권해본다. 다행히 시술받은 여성은 현재 문제가 없으시다고 한다.


1心(한의사)
[출처:www.koreabraz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ammicj@hanmail.net
"남미복음신문" 복음선교 인류구원 신앙보수(nammicj.net) - copyright ⓒ 남미복음신문.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댓글달기
  • 많이본기사
  • 화제의 뉴스

화제의 포토

화제의 포토더보기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 남미복음신문(http://nammicj.net) | 창간일 : 2005년 12월 2| 발행인 : 박주성 
    주소 :
    기사제보 및 문서선교후원(박주성) : (55-11) 99955-9846  | 광고문의(하고은) : (55-11) 99655-3876 | nammicj@hanmail.net
    Copyright ⓒ 2005-2020 nammicj.net All right reserved.
    남미복음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